비발인솔 칼럼

비발인솔은 고객의 발건강을 항상 생각합니다.

게시글 검색
숨기고 싶은 무좀
비발인솔 쇼핑몰
2017-09-28 14:43:15

"무좀균의 위험성"

 

 

무좀은 피부에 곰팡이균이 자라면서 생기는 질병이다. 무좀에 걸려본 적이 있는 사람을 조사해본 결과 남녀 통틀어 51만 1815명이라고 한다. 무좀은 발가락, 발바닥, 손톱, 사타구니 주변 등에서 발생될 수 있다. 주로 발과 손발톱에 발생하는 무좀이 전체 무좀 중 약 80%를 차지한다. 무좀은 재발률과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매우 길어질 수가 있으며 먹는 무좀약의 경우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복용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무좀 증상"

 

 

무좀은 손발톱의 각질이 두꺼워지고 각질이 떨어지는 증상이 발생되며 발가락 사이 피부가 짓무르고 갈라지거나 작은 물집, 각질이 생깁니다. 무좀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증상은 더욱 더 진행되며 정상적인 손발톱을 잃을 수 있고, 다른 피부 부위로 전이가 될 수 있습니다. 

 

 


 

"무좀으로 인한 발 냄새"

 

 

무좀은 곰팡이가 피부의 각질을 영양분으로 삼아 기생, 번식하는 피부병이다. 무좀은 고온다습한 환경에 증식하기 때문에 덥고 습한 날씨에는 더욱 기승을 부린다. 무좀이 생기면 간지러움과 더불어 수포, 각질 벗겨짐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무좀의 곰팡이 균이 발 냄새를 유발하기도 하여 무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발 냄새의 불편함까지 안고 있는 것이다.

 

 


 

"무좀 예방법"

 

 

무좀 예방법은 기본적으로 깨끗이 씻어주는 것이 좋다. 씻는 것도 중요하지만 건조를 확실히 해주어 습한 환경을 만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대중시설이나 사람 많은 곳에서는 감염을 주의해야 한다. 만약 이용할 시에는 젖어있는 수건이나 발판은 밟지 않는 것이 좋다. 오래되거나 통풍이 되지 않는 신발은 신지 않는 것이 좋지만, 이를 못 지킬 경우 오래된 신발은 자주 세탁을 하고 깔창을 교체하는 것 좋다. 마지막으로 무좀을 예방하기 위해선 손발톱을 너무 짧게 자르지 않는 것이 좋다. 짧게 깎거나 옆모서리를 파서 상처가 나게 되면 무좀균 감염은 물론, 기타 세균에 2차 감염될 수 있으므로 1~2mm정도는 남겨두는 것이 좋다.

 

 


 

"실용적, 기능적"

 

 

무좀 또는 습진이 생기지 않으려면 신발을 자주 바꿔 신고, 면 양말을 자주 갈아 신고, 발을 자주 씻는 것이 좋다고 한다. 하지만 바쁜 우리 현대인들이 그런 주의사항들을 지킬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비발인솔 신발깔창을 착용한다면 실용과 기능적인 요소들을 모두 챙길 수 있다. 비발인솔의 신발 깔창은 원료 속 항균 및 항취 효과를 배합하여 위생적으로 우수한 효과가 있다. 또한 통기성이 매우 뛰어난 고급 메쉬원단으로 인해 땀 배출이 원활하여 신발 안이 고온다습한 환경을 조성되지 않도록 돕는다. 이는 무좀균이 증식할 수 없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비발인솔의 신발깔창은 무좀을 예방하기도 하며, 무좀 또는 발 냄새로 불편함을 겪고 있는 사람이라면 무좀 치료기간을 단축하고 발 냄새를 억제할 수 있다.

 

 


 

"건강을 위한 시작"

 

 

발도 건강하고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발을 특별하게 신경 쓰지 않고 관리하지도 않는다. 만약 본인이 그렇다면, 이제부터라도 신경을 쓰고 관리를 시작하도록 해보자. 또한, 그 시작이 비발인솔과 함께라면 더욱 건강한 발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